본문으로 바로가기

최근 회사에서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하는 연구실로 이동하게 되었다.

인프라는 고양이 손톱만큼도 모르는 관계로 일단 서점에 들러 네트워크, 리눅스, 클라우드, Docker에 관한 책을 마구잡이로 구매했다.


일단 나는 집에서 자유롭게 사용할 만한 PC가 한 대 뿐이기 때문에 가상머신을 사용하여 여러 대의 컴퓨터인 척을 해 줘야한다.

(이쯤에서 다시 오는 노트북 구매 욕구이다.)


약 3년 전쯤 직접 골라 조립한 내 PC의 견적은 아래와 같다.



이 상황에서 집에서 뭘 좀 본격적으로 해보려니 발생하는 문제는 다음과 같다.

1. SSD 용량이 압도적으로 부족하다.

2. 8G 램으로는 살짝 버벅인다.

3. 쓰고있는 모니터 두 대 중 한대가 너무 후졌다.


원래 나는 매우 충동적이고 추진력 깡패니까 바로 질렀다.


1월은 설 상여금도 들어오겠다, 이건 나를 위한 투자니까 과감하게 8G램 추가를 하고 SSD 512G 추가를 결정헀다. 저런건 일단 저질러야 공부도 블로그도 할 마음도 생긴다. 

아까 200메가도 안되는 이클립스 SSD에 하나 더 설치하려고 뭘 지울까 30분을 고민하던 내 모습은 너무 가난했지만, 이제 배송만 오면 난 부자다.


코딩 잘하는 사람은 뭔가 강동원처럼 멋있고, SQL을 고수처럼 튜닝하는 DA/DBA들은 장동건처럼 멌있지만, 사실 진짜 마초스럽게 마동석 마냥 멋있는건 내가 OS와, 방화벽과 씨름하고 있을 때 나타나 해결해주는 인프라 고수들이다.

가끔 참 미운 회사지만 이렇게 내가 원하는 일을 여러 분야에서 골라 할 수 있는 점은 참 감사하다.




ps) 아마도 빠른 시일 내에 32인치 커브드 모니터 후기가 블로그에 올라올지도 모르겠다.


 Other Content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